본문 내용 바로가기

> 소통마당 > 어촌소식 > 상세 상세

해양수산 전문가들, 기후변화대응 위해 머리 맞댄다

  • 작성자 : 귀어귀촌관리자
  • 작성일 : 2021/11/22 18:20:34
  • 조회수 : 18
  • 게시물 공유 URL주소  

해양수산 전문가들, 기후변화대응 위해 머리 맞댄다

-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TF) 발족 및 민관 통합워크숍 개최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TF’(단장 : 해양정책실장)구성하고 1122() 민관 통합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대면과 영상으로 함께 진행되며, 해양정책실장이 주재하고 학계공공기관정부출연연구기관 등 다방면의 전문가가 참석한다.

 

해양은 해수면 상승, 고수온 피해 등 기후변화의 영향을 직접적으받는 곳이며, 전세계 온실가스의 20~30%를 흡수하는 최대 흡수처이자 파력(波力), 조력(潮力) 등 재생에너지의 보고이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과 적응과정에서 반드시 고려해야 하는 해양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해양에서 발생하는 기후변화양상과 그 영향을 통합적인 시각에서 살펴볼 필요성을 강하게 인지하였다. 이에 정부와 학계공공기관정부출연연구기관 등 다양한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TF)’를 구성하기로 하였다.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TF)는 탄소중립, 관측예측, 적응예방 등 세 가지 분과로 구성하여 운영된다. 탄소중립 분과는 해운항만 및 수산업 분야의 탄소 배출 저감과 블루카본, 해양에너지 등을 활용한 흡수량 확대, 친환경 전환 등을 다루고, 관측예측 분과는 해수면해수온 변동 및 극지 해빙 등 해양 기후변화 영향과 수산자원 및 해양생태계 변동 추이의 정교한 관측예측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적응방 분과는 연안침식, 수산업 피해 등 기후재해에 대한 해양수산 분야별 적응력 제고와 예방 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민관 통합워크숍은 첫 회의인 착수(Kick-off) 회의를 겸하여 진행되는 것으로, 해양수산 전 분야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관심도 제고적극적인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현재 추진 중인 과제와 미래 과제를 폭넓게 논의하는 시간이 될 예정이다.

 

송상근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국제적으로도 해양의 기후변화 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이와 동시에 기후변화의 대응방안을 찾기 위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라며, “민간의 다양한 전문지식이 실제 정책 수립에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TF)를 활발히 운영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이번 워크숍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바탕으로 올해 연말까지 해양수산분야 2050 탄소중립 로드맵4차 기후변화대응 해양수산부문 종합계획(2022~2026)‘을 수립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해양수산 분야 탄소중립 체제 이행을 위한 주요 과제, 해양 기후변화와 이로 인한 수산, 해양생태 등의 변화 추이에 대한 관측예측 고도화 방안, 그리고 기후변화 적응예방 대책의 다각화 방향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출처 : 해양수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