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 소통마당 > 어촌소식 > 상세 상세

낙지 유전체에서 배뇨질환 치료 물질 발견

  • 작성자 : 귀어귀촌관리자
  • 작성일 : 2021/01/13 16:00:00
  • 조회수 : 25
  • 게시물 공유 URL주소  

낙지 유전체에서 배뇨질환 치료 물질 발견

- 특허 등록 완료, 기술이전을 통해 배뇨질환 치료제 개발 추진 -

 

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낙지에서 소변량 감소(항이뇨) 효과가 있는 조절물질을 발견하고, 향후 배뇨 질환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1초에 연구결과를 특허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 산하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유전체 분야의 원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포스트게놈 다부처 유전체 사업중 헬스케어 소재 개발 과제를 수행해 오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에는 낙지에서 스트레스를 조절하는 기능이 있는 세파로토신(Cephalotocin)발굴하였으며, 이와 관련된 후속연구를 진행하다가 항이뇨 효과도 발견하게 되었다.

 

공동 연구수행기관인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안전성평가연구소(한국화학연구원 부설)는 낙지의 세파로토신항이뇨 작용과 연관된 물질(V2 수용체)을 활성화하여 수분이 몸 속으로 다시 흡수되는 것을 촉진함으로써 소변을 억제한다는 것을 발견하고, 실제로 실험용 집쥐에 세파로토신을 투여한 결과 생리식염수를 투여했을 때보다 소변량이 현저히 감소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또한, 소변량이 어드는 동시에 삼투 농도는 높아져 노폐물의 체외배출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는 것도 확인하였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지난 17일 특허 등록을 완료으며, 이를 활용한 신약을 개발하기 위해 추가적인 효능 검증을 거쳐 기술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술이전이 이루어지면, 임상시험 등을 거쳐 야뇨증 등과 같은 소변 과다 배뇨 질환을 예방치료하는 바이오 신약이나 건강 기능식품 발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국내 60대의 70% 이상이 야간뇨로 인한 수면 방해를 경험한 바 있어*, 제품화가 되면 향후 시장에서 활용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 출처: 2017.1, Scientific report, Analysis of the prevalence and factors associated with nocturia in adult Korean men

 

김인경 해양수산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해양생물 유전체 연구를 통해 건강기능식품이나 의약품으로 활용될 수 있는 새로운 물질을 발굴하고, 우수한 성과는 상용화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출처 : 해양수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