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 소통마당 > 어촌소식 > 상세 상세

내년부터는 어선에 반드시 화재경보장치가 있어야 합니다

  • 작성자 : 귀어귀촌관리자
  • 작성일 : 2020/11/20 13:50:12
  • 조회수 : 19
  • 게시물 공유 URL주소  

내년부터는 어선에 반드시 화재경보장치가 있어야 합니다
- 올해 무상보급 후 내년부터 설치 의무화, 어선안전 강화 기대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어선 화재사고에 따른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올해 근해어선과 연안어선에 ‘어선 화재탐지경보장치’를 무상으로 보급하고, 내년부터는 설치를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어선의 화재사고는 전체 어선사고의 5%에 불과하나, 한 번 발생하면 대규모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와 관리가 필요하다. 현재 어선에 소화기 등 소방설비 비치를 의무화하고 있으나, 어업인이 화재 발생장소 외 다른 구역에 있을 경우 화재 사실을 인지하기 어려워 신속하게 화재를 진압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12월 ‘어선사고 예방 및 저감대책’을 발표하고, 이 대책에 따라 올해 4월부터 근해어선 2,700여 척과 연안어선 12,000척에 대해 순차적으로 화재탐지경보장치를 무상으로 보급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10월 초에 86톤급 근해어선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하였는데, 화재탐지경보장치를 통해 초기 대응에 성공하고 전원이 안전하게 구조되어 장치의 실효성을 확인한 바 있다.

 

  올해 연말까지 대부분의 어선에 화재탐지경보장치가 무상보급될 예정이고, 장치의 실효성도 실제 사례를 통해 검증된 만큼, 해양수산부는 내년부터 모든 어선에 화재경보탐지장치 설치를 의무화하여 어선 안전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어선설비기준」을 개정 중에 있으며, 내년 1월 안에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시행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어선 화재경보탐지장치 설치가 의무화되면, 어선의 안전기준이 강화될 뿐만 아니라 신속한 대처로 인명피해를 크게 줄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용석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화재탐지경보장치는 화재 발생 시 신속한 대처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중요한 장비인 만큼, 어업인께서는 선박 건조 시 설치 및 지속적인 유지·관리에 힘써주시기를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출처 : 해양수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