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 소통마당 > 어촌소식 > 상세 상세

어촌뉴딜300사업, 경쟁률 고공행진

  • 작성자 : 귀어귀촌관리자
  • 작성일 : 2020/09/10 17:17:42
  • 조회수 : 40
  • 게시물 공유 URL주소  

어촌뉴딜300사업, 경쟁률 고공행진
- 총 236개소 신청, 3.9:1 경쟁률, 이 중 60개소(잠정) 선정 예정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9월 3일부터 9월 9일까지 실시한 ‘2021년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선정 공모’에 총 236개소가 신청하여 3.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어촌뉴딜300사업은 어촌의 혁신성장을 위해 2019년부터 2022년까지 300개의 대상지를 선정하여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특화개발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2019년에 첫 사업 대상지로 70개소를 선정하였고, 2020년에는 120개소를 선정하여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해양수산부는 2021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5월 공모계획을 발표하였다. 당시에는 50개소(잠정)를 선정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이후 정부 예산안 편성 결과를 반영하여 60개소(잠정)를 선정하게 된다. 다만, 최종 대상지수는 국회의 예산 심의과정에서 변동이 있을 수 있으며, 국회에서 심의·의결될 2021년도 예산안에 따라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하여 현장·우편 접수 대신 어촌어항재생시스템을 통한 온라인 접수로 공모 신청 방식을 변경하여 진행하였다.

 

  공모 접수 결과, 57개 시·군·구에서 총 236개소를 신청하여 3.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였다. 이는 작년 경쟁률인 2:1(신청 250/선정 120)보다 확연히 높아진 수치로, 어촌뉴딜300사업에 대한 지자체들의 수요가 여전히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11개 광역지자체 중 전라남도가 72개소로 가장 많이 신청하였으며, 그 다음은 50개소를 신청한 경상남도이다. 또한, 57개 기초지자체 중 신안군, 여수시, 거제시에서 각 12개소로 가장 많은 대상지를 신청하였다.


  해양수산부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수산, 어촌, 관광, 건축, 디자인, 도시계획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와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 평가위원회’를 통해 서면평가(9~10월), 현장평가(10~11월) 및 종합평가(12월)를 실시하여 올해 12월에 대상지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다만, 평가 일정은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김창균 해양수산부 혁신성장일자리기획단 부단장은 “지난 2년에 이어 올해에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선정 공모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공정한 평가를 통해 높은 사업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대상지를 선정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 : 해양수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