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 소통마당 > 어촌소식 > 상세 상세

어선사고 시 구조속도 높일 개인 위치발신장기 개발한다

  • 작성자 : 귀어귀촌관리자
  • 작성일 : 2021/07/28 17:31:03
  • 조회수 : 88
  • 게시물 공유 URL주소  

어선사고 시 구조속도 높일 개인 위치발신장치 개발한다

- 조난자 위치를 정확히 파악할 개인 위치발신장치 개발 착수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충돌, 침몰, 전복, 화재사고 등으로 어선원이 해상에 조난될 경우, 정확한 위치를 확인해서 신속하게 구조하기 위해 어선 조난자 구조용 개인 위치발신장치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그간 어선사고 발생 시 어선위치발신장치를 통해 어선의 위치를 확할 수 있었으나, 해상으로 탈출하거나 추락한 어선원의 경우 정확한 치를 알 수 없어 신속하게 구조하는 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었다.

 

현재 상용화된 개인 위치발신장치가 있으나, 이는 육상으로부터 먼 거리서 조업하는 어선까지 전파가 도달되지 않아 조업어선이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으며, 위성을 활용한 개인 위치발신장치는 높은 통신비용이 든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전 해상에서 어선원의 위치를 신속히 파악할 수 있도록 해상무선통신망(LTE-M, 100km 이내), 해상디지털통신망(D-MF/HF, 100km 이상)과 연계하는 기술을 개발하여 통신비용 없이도 사용 가능한 어선 조난자 구조용 개인 위치발신장치 개발을 추진한다.

 

특히, 해상에 빠졌거나 위급한 상황에서 어선원 등 어업인이 개인 위치발신장치를 편리하고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시계형, 목걸이형, 구명조끼 부착형 등 다양한 형태로 개발하고, 해상 추락 시 물 감지 센서 등을 통해 자동으로 위치를 발신하거나, 수동으로 직접 위치를 발신하여 자신의 위치를 알릴 수 있도록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연근해 어선 정보와 위치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는 수협 어선안전조업본부에 개인 위치발신장치 모니터링 시스템을 연계여 정확한 위치정보 발신 등 위치발신장치의 정상 작동 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말까지 개인 위치발신장치 개발을 완료하고, 2022년에는 운항 중인 연근해어선에서 위치발신장치의 성능을 검증하여 운영한 뒤 2023년부터 장치 보급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용운 해양수산부 어선안전정책과장은 바다라는 특성상 목격자가 없기 때문에, 그간 어선사고로 어선원이 실종된 경우 사고를 인지하고 수색·구조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라며, “새롭게 개발되는 어선 조난자 개인 위치발신장치를 통해 조난자를 신속히 구조하여 어선원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출처: 해양수산부